MHN
상단여백
HOME   >  CULTURE  >  Performance
예술의전당 2018년 새해 첫 공연, '11시 콘서트' 오는 11일 개최
  • DATE : 2018.01.10 10:42
  • Editor : 권혜림
   
 

[MHN SEOUL] 예술의전당이 오는 1월 11일 목요일 오전 11시,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2018년 첫 공연으로 '11시 콘서트'를 개최한다.

피아니스트 조재혁이 재치있는 해설과 함께 피아노 시연을 선보이며 '11시 콘서트'의 관객들을 흥미로운 클래식의 세계로 안내한다.

이번 공연은 2018 SAC CLASSIC의 첫 무대로 현재 군포 프라임필하모닉오케스트라의 상임지휘자로 활동하고 있는 지휘자 장윤성과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의 연주로 관객들을 맞이한다. 1부에서는 링컨센터 쳄버뮤직소사이어티 아티스트로 활약 중인 플루티스트 김수연이, 2부에서는 국제적 수상경력을 자랑하는 하모니스트 박종성이 협연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올해 첫 '11시 콘서트'는 모차르트 최후의 교향곡이자 최고의 걸작으로 손꼽히는 교향곡 제41번 "주피터"의 1악장으로 문을 연다. 이어서 미국에서 활약하고 있는 플루티스트 김수연의 협연으로 모차르트의 플루트 협주곡 제2번이 연주된다. 2부에서는 하모니시스트 박종성의 연주로 제임스 무디의 톨레도-스페인 환상곡과 영화 '러브스토리'의 메인테마곡, 피아졸라의 리베르탱고가 준비되어있으며 비제의 "아를르의 여인" 모음곡 제2번 중 '미뉴에트'와 '파랑돌'이 마지막 곡으로 연주된다.

예술의전당 개관 30주년을 기념하여 3층석 입장권을 기존 2만원에서 1만5천원으로 낮췄으며 티켓을 소지한 모든 관객을 대상으로 한 무료 커피 제공과 음악당 지하 로비에서 저렴한 가격으로 즐길 수 있는 "브런치 케이터링" 서비스도 변함없이 제공한다고 밝혔다. 예매는 예술의전당 홈페이지와 콜센터, 인터파크 등을 통해 가능하다.

한편, 한화생명이 협찬하며 매월 색다른 클래식 테마로 관객들을 맞이하는 '11시 콘서트'는 2018년 예술의전당 개관 30주년을 맞아 매월 다른 국내 대표 지휘자와 실력파 오케스트라의 협연으로 꾸며진 기존 방식에서 세 명의 지휘자들이 특정 오케스트라와 팀을 이루어(▲지휘 장윤성과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 지휘 여자경과 강남심포니 오케스트라 ▲지휘 김광현과 군포프라임필, 코리아쿱오케스트라) 더욱 심도 있는 연주로 2018년의 '11시 콘서트'를 책임진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MHN Pictorial
MHN Article
PREV NEXT
MHN Recommendation
CREATOR
ENTERTAINMENT
CULTURE
TRABEL
BEAUTY
FASHION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