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HN
상단여백
HOME   >  ENTERTAINMENT  >  TV
'싱글와이프' 시즌2 서경석, "대한민국 아내 곁에 있는 분들의 생각 바뀔 것"
  • DATE : 2018.01.16 16:59
  • Editor : 박소연
   
 ⓒ 문화뉴스 MHN 이현지 기자

[MHN SEOUL] 아내들의 낭만일탈 '싱글와이프'가 시즌 2로 출격한다.

16일 오후 2시 30분 SBS 목동홀에서 '싱글와이프' 시즌 2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싱글와이프 시즌 1에서는 낭만일탈로 아내들이 원하는 여행기를 보여줬다면, 시즌 2에서는 단순한 여행을 넘어 '아내들의 친구 만들기'에 초점을 맞춘다.

이날 제작발표회에서 서경석은 "나이차와 많이 나는 아내와 산다. 나의 보호와 관리가 없이는 아내가 다른일을 못할 것 같았다. 이번에도 그것이 가능할까 걱정했다. 일단 1부를 확인한 결과 그동안 내가 얼마나 어리석은지 알게됐다"고 전했다.

이어 "지금보다 빨리 아내만의 생활 보장해줬어야 하지 않나 싶어서 반성했다"고 전했다. 또한 "대한민국 주부 곁에 있는 분들의 생각을 바꿀 수 있는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새로운 아내들로는 서경석의 13세 연하 아내 유다솜과 정만식 아내 린다전이 방송에 참여한다. 이밖에 10년만에 지상파에 복귀하는 임백천 아내 김연주, 윤상의 아내 심혜진도 새로운 출연진으로 이름을 올린다. 

한편, 시즌 2를 통해 새로움을 예고한 아내들의 낭만일탈 '싱글와이프' 시즌 2는 오는 17일 수요일 밤 11시 10분 SBS에서 첫방송된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MHN Pictorial
MHN Article
PREV NEXT
MHN Recommendation
CREATOR
ENTERTAINMENT
CULTURE
TRABEL
BEAUTY
FASHION
HOT
MORE